闻药师法信受奉行 消灾免难增福延寿 风调雨顺国泰民安 饶益有情同成正觉
药师琉璃光七佛本愿功德经(韩文)
이 경전의 정식 명칭은 《약사유리광여래본원공덕경(藥師瑠璃光如來本願功德經)》인데 줄여서 《약사여래본원경》 또는 《약사경》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 설법의 인연

이와 같이 내가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여러 나라를 다니시며 교화하시다가, 비사리(毘舍離)국의 광엄성(廣嚴城)에 이르시어, 악음수(樂音樹) 아래서 덕망이 높은 비구 八천인과 거룩한 보살들 三만 六천인과 함께 계셨다. 그런데 그들의 이름은 문수사리 보살·미륵 보살·대혜 보살·명혜 보살·산봉 보살·변봉 보살·지묘고봉 보살·불공초월 보살·미묘음 보살·상사유 보살·집금강 보살 들이었으니, 이러한 위대한 보살들이 우두머리가 되었었다.

그리고 여러 국왕과 대신 바라문·거사와 천신(天神)들과 용 등 八부 신중(神衆)과 사람 및 사람 아닌 것 등 헤아릴 수 없는 대중에게 공경히 둘러싸여 설법하셨다.

그 부처님의 가르침은 한결 같이 선량하고 뜻이 오묘하여 순수하고 원만하였는데, 이렇듯 청정 결백한 진리를 보이고 가르치고 이롭고 기쁘게 하시어, 모든 이로 하여금 미묘한 수행과 원력을 갖추어 위없는 진리에 나아가게 하셨다.

그때 문수사리 법왕자(法王子) 보살이 부처님의 위신력을 받들어, 자리에서 일어나 바른 어깨를 벗어 메고 무릎을 꿇고 공경히 합장하여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지금 헤아릴 수 없는 인간과 천신들이 법문을 듣기 위하여 모두 구름 같이 모였습니다. 부처님께서는 처음 발심하신 때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헤아릴 수 없는 오랜 세월 동안에 여러 부처님 세계를 보셨사옵기 알지 못한 일이 없으시니, 원하옵건대 저희들과 이 다음 상법(像法) 세상의 중생들을 위하시어, 여러 부처님의 명호(名號)와 본래의 서원 공덕과 국토의 장엄과 교묘한 방편의 차별상(差別相)을 말씀하시어, 모든 듣는 이로 하여금 업장을 소멸하고 진리에게 물러나지 않게 하옵소서.”

이에 부처님께서는 문수 보살을 칭찬하여 말씀하셨다.

“참으로 갸륵하도다. 그대는 큰 자리로써 헤아릴 수 없는 업장 중생의 온갖 질병과 근심과 슬픔과 괴로움을 가엾이 여기고 그들을 안락하게 하기 위하여, 나에게 여러 부처님의 명호와 본래의 서원 공덕과 국토의 장엄을 말하여 주기를 청한 것이다.
이것은 여래(如來)의 위신력으로 말미암아 이런 물음을 하게 되었나니, 그대는 착실히 듣고 잘 생각하여라. 마땅히 그대들을 위하여 말하리라.”

문수 보살은 여쭈었다.

“바라옵건대 말씀하여 주옵소서. 저희들이 듣고 싶어하옵니다.”

■ 七불(佛)여래 부처님의 서원

1. 선명칭길상왕여래(善名稱吉祥王如來)의 八서원

부처님께서는 문수 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여기에서 동쪽으로 四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광승(光勝)이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선명칭길상왕 여래인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應供)·등정각(等正覺)·명행족(明行足)·선서(善逝)·세간해(世間解)·무상장부(無上丈夫)·조어사(調御士)·천인사(天人師)·불(佛)·세존(世尊)이시니라.

그런데 지금 무수억의 불퇴(不退) 보살들에게 둘러싸여 七보로 신묘하게 장엄된 사자좌(獅子座)에 앉아 법을 설하고 계시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국토는 청정하고 장엄하여 가로와 세로가 백천 유순(由旬)이나 되고 염부단금(閻浮檀金)으로 된 그 땅은 평탄하고 보드라운데 향기로움이 마치 천상의 향과 같으며, 모든 나쁜 갈래(惡道)와 여인(女人)이란 이름조차 없고 기왓조각과 자갈과 가시덤불 등이 없으며, 보배 나무가 줄을 지었고 꽃과 과일이 번성하며, 목욕하는 못이 곳곳에 있는데 모두가 금·은과 진주 등 온갖 보배로 둘레를 쌓았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국토에 있는 보살들은 모두 七보연 꽃 속에 화생(化生)하였나니, 그러므로 청정한 믿음이 있는 선남자(善男子)나 선여인은 누구나 다 그 국토에 태어나기를 원하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은 처음 발심하여 보살도를 수행할 때로부터 여덟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여덟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에, 내가 다음 세상에 위없는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모든 병고가 몸에 핍박하여 열병·학질과 마귀의 홀림과 송장을 일으키는 귀신 등에 시달린바 되었더라도, 능히 지극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병고가 모조리 소멸하고 마침내 위없는 보리를 얻게 하리라고 서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눈멀고 귀먹고 벙어리이거나 또는 문둥병 지랄병 같은 온갖 병에 시달릴지라도, 능히 지극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모든 감관(感官)이 온전하고 일체 질병이 소멸하여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탐·진·치(貪嗔痴)에 얽힌 바 되어 무간죄(無間罪)와 가지가지의 나쁜 행위를 하며 바른 법을 비방하고 모든 선을 닦지 아니하여 응당 지옥에 떨어져 온갖 고통을 받게 되었더라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무간죄와 모든 업장이 모조리 소멸하여 악도(惡道)에 떨어지는 중생이 없고, 언제나 천상의 수승한 안락을 받으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의식과 친구와 영락과 재물·보배·향화(香華)와 풍악 등이 결핍되었더라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곤궁하였던 살림이 모두 풍족하게 되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다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어쩌다가 목에 씌우는 칼과 쇠사슬에 그 몸을 얽매이고 또한 매를 맞아 심한 괴로움을 받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괴로움을 모두 해탈하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여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험악한 곳에서 여러 사나운 짐승들이 곰·사자·범·표범·이리 등과 독사·살무사 등의 침해를 받고 그 목숨이 끊어지려 하여 소리를 지르면서 심한 고통을 받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공포를 모조리 해탈하고 모든 사나운 짐승들도 다 자비심을 일으키며 항시 안락함을 얻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일곱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다투고 송사하는 것으로 인하여 못내 걱정하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다투고 송사하는 일들이 다 풀려 서로 자비한 마음으로 대하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여덟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강과 바다에서 모진 바람을 만나 배가 뒤집히려 하고 의지할만한 섬 같은 것도 없이 사뭇 걱정하고 공포에 쌓였을지라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모두 마음 먹은 대로 편안한 곳에 이르러 온갖 쾌락을 받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 등이니라.

문수사리여, 이러한 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미묘하고 큰 여덟가지 서원이었느니라.

또한, 그 부처님은 처음 발심한 때로부터 항상 선정(禪定)의 힘으로써 중생을 보리에 나아가게 하고, 매양 여러 부처님께 공양하며 또한 그 국토를 청정하게 장엄하여 모든 권속이 한결같이 원만하며 그 복덕이 불가사의하므로, 일체 성문(聲聞)이나 독각(獨覺)으로서는 제아무리 많은 세월을 두고도 그 공덕을 이루 다 말하지 못하느니라. 그러나 여래나 보처(補處)보살만은 그렇지 않느니라.

문수사리여, 만약 청신사(淸信士)와 청신녀(淸信女)와 국왕·대신이나 장자·거사가 마음속으로 복덕을 희망하여 모든 번뇌를 끊고 그 부처님의 이름을 부르며 이 경전을 읽고 진실한 마음으로 그 부처님을 존경하고 공양한다면, 있었던 일체 죄악과 업장과 온갖 병고가 다 소멸하고 모든 소원이 뜻대로 되지 않음이 없으며, 진리에서 물러나지 않는 불퇴전의 자리를 얻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되느니라.


2. 보월지엄광음자재왕(寶月智嚴光音自在王) 여래의 八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五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묘보(妙寶)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보월지엄광음자재왕여래인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으로서, 헤아릴 수 없는 수 많은 보살들에게 둘러싸여 지금 법을 설하고 계시나니, 그 가르침은 한결같이 미묘하고 깊은 대승(大乘)의 진리이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의 처음 발심하여 보살도를 수행할 적으로부터 여덟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여덟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농업이나 상업을 영위하느라고 마음이 어수선하여, 수승하고 선한 법인 진리를 수행하는 것을 그만두고 하찮은 생활에서 헤어나지 못하여 제각기 그지없는 괴로움을 받다가도, 능히 지극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의복·음식 등 생활 도구와 금·은 보배가 소원대로 충족하며, 그들의 선근(善根)이 더욱 자라게 되고 또한 보리심(菩提心)을 여의지 아니하여 모든 악도의 괴로움을 모조리 해탈하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하리라는 원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시방 세계에 있는 중생이 춥고 더웁고 배고프고 목마름에 시달려 혹심한 괴로움을 받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전생의 죄업이 다 소멸하여 모든 괴로움을 여의고 인간과 천상의 쾌락을 받으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시방 세계에 있는 여인이 음욕을 탐내는 번뇌가 그 마음을 가리우고, 계속 임신하여 그 몰골이 몹시 밉상스러우며, 또한 해산(解産)할 적에는 혹심한 괴로움을 받다가도, 잠간동안이나마 나의 이름을 듣거나 혹은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모든 괴로움이 다 소멸하고 그 몸을 마친 뒤에는 항상 남자로 태어나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혹 부모·형제·자매나 처자·권속이나 친구들과 같이 험악한 곳에서 도둑의 침해를 만나 온갖 괴로움을 받다가도, 잠깐동안이나마 나의 이름을 듣거나 혹은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모든 고난을 해탈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다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혹 밤에 무슨 사업을 영위할 적에 흉악한 귀신의 시달림을 받아 몹시 괴로워하다가도, 잠시동안이나마 나의 이름을 듣거나 혹은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어두운 데서 환한 밝음을 만나며, 모든 흉악한 귀신도 자비한 마음을 내게 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여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나쁜 짓을 일삼아 三보(寶)를 믿지 않고 지혜가 모자라 좋은 법을 닦지 않으며 근력(根力)·각도(覺道)·염정(念定)·총지(總持)등 바른 행법(行法)을 모두 닦지 않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지혜가 점점 자라서 三十七조도품(助道品)을 모조리 닦게 되고 三보를 깊이 믿으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일곱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비열한 것을 좋아하여 二승(乘)의 법만을 수행하고 위없이 수승한 진리를 버리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二승의 소견을 버리고 위없는 깨달음에서 물러나지 않게 되며, 마침내 보리를 깨닫기를 원한 것이요.

여덟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장차 겁(劫)이 다하여 천지를 태우는 큰 불이 일어나려고 하는 것을 보고 사뭇 걱정하고 공포하여 괴로워하고 슬퍼하는 것은 그 전생의 나쁜 업력으로 말미암은 까닭이니, 이와 같은 온갖 괴로움을 받고 의지할 데가 없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나의 이름을 부른다면, 있었던 걱정과 괴로움이 모조리 소멸하여 청정한 안락을 누리고, 그 목숨이 다한 뒤에는 나의 불국토(佛國土)에 와서 연꽃 속에 화생(化生)하여 항상 좋은 법을 닦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 등이니라.

문수사리여, 이러한 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여덟 가지 미묘하고도 큰 서원이었느니라.

그리고 그 부처님이 계시는 국토는 광대하고 엄정하고 청정하며 평탄하기가 손바닥과 같고, 미묘한 천상의 향나무가 줄을 지었는데 천상꽃이 두루 만발하였으며, 항시 천상 풍악이 울리고 미묘한 천상 방울과 목탁이 곳곳마다 달렸으며, 천상의 보배로 부처님의 사자좌를 장엄하였고 또한 천상 보배로 미묘한 목욕장의 둘레를 쌓았으며, 그 땅은 부드러워 모든 기왓조각과 자갈이 없고 거기에는 여인(女人)이나 일체 번뇌가 없이 모두가 물러나지 않는 지위에 이른 보살들만이 연꽃 속에 화생하였느니라. 그리하여 마음만 먹으면 음식 의복과 모든 생활 도구가 뜻대로 그 앞에 나타나니, 그러므로 이름을 묘보(妙寶)세계라 하느니라.

문무사리여, 만약 청신사 청신녀와 임금·왕자와 대신·왕후·궁녀들이 밤낮 여섯 차례동안 은근한 마음으로 그 부처님을 공경하며 공양하거나 그 이름을 부르며 또한 그 형상을 모셔놓고 향기로운 꽃이나 풍악·소향(燒香)·말향(抹香)·도향(塗香) 등을 받들어 올리며, 이렛동안 청정하고 엄숙하게 八재계(齋戒)를 지키면서 그 국토에 나기를 원한다면, 그 부처님과 모든 보살이 그를 호념(護念)하시어 일체 죄업이 모조리 소멸하고 위없는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되며, 탐·진·치가 점차로 줄어지고 온갖 병고가 없어져 수명이 길어지며, 희망하는 일들이 모두 뜻대로 되고 다투던 원수가 다 좋아하고 기뻐하며, 그 몸을 마친 뒤에는 그 부처님의 국토에 가서 연꽃 속에 화생하고, 그 때에는 정념(正念)과 정정(正定)과 총지(總持)를 모두 다 분명히 알게 되느니라.

문수사리여, 마땅히 이와 같이 알지니, 그 부처님의 이름과 한량없는 공덕을 듣게 되는 이는 그 소원을 모조리 이루지 못함이 없느니라.


3. 금색보광묘행성취(金色普光妙行成就) 여래의 四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六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원만향적(圓滿香積)이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금색보광묘행성취 여래이시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이신데, 지금 헤아릴 수 없는 만 억의 보살들에게 둘러싸여 법을 설하고 계시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은 처음 발심하여 보살도를 수행할 적으로부터 네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네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갖가지 살생하는 업을 지어 많은 생명을 죽이고 그 나쁜 업으로 말미암아 지옥의 괴로움을 받게 되었거나, 가사 사람으로 태어날지라도 수명이 짧고 병이 많거나, 혹은 물·불과 창·칼 등의 상해함을 만나 응당 죽을 지경에 처하게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나쁜 없이 모두 소멸하고 병없이 수명이 길어 잘못 죽음을 당하지 않으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때, 만약 중생이 여러 악업을 지어 남의 재물을 훔치고 응당 악도에 떨어지게 되었거나, 가사 사람으로 태어날 지라도 가난한 집에 나서 의식이 모자라 늘 갖은 괴로움을 받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악업이 모조리 소멸하고 의복과 음식이 모자라는 바가 없으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때, 만약 중생이 서로 업신여겨 같이 원수가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제각기 부모처럼 자비한 마음을 내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탐·진·치에 얽힌바 되었거나 집을 떠나 출가한 이와 집에 있는 남·여 등 七중의 부처님 제자가 부처님이 제정한 계율을 범하여 많은 악업을 짓고 응당 지옥에 떨어져 갖은 괴로운 과보(果報)를 받게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악업이 모조리 소멸하고 모든 번뇌가 끊어지며 공경히 계율을 받들어 몸과 입과 뜻이 잘 다스려지며, 마음이 다시는 물러나지 않는 불퇴전의 자리에 이르고,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니라.

문수사리여, 이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네 가지 미묘하고도 큰 서원이었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이 계시는 국토는 광대하고 엄정하고 청정하여 평탄하기가 손바닥과 같아서 모두 보배로 이루어졌고, 늘 향기가 풍기어 마치 신묘한 전단(?檀)향과 같으며 또한 향나무가 줄을 지었고 천상의 아름다운 영락과 마니(摩尼)등 보배가 곳곳에 드리워졌으며, 여러 곳에 마련된 목욕장은 천상보배로 장엄하게 꾸며졌는데 향기로운 물이 가득하여 八공덕을 온전히 갖추었고, 그 四방 변두리에는 미묘한 비단이 드리워졌으며, 八방의 시가지는 곳곳마다 장엄 찬란하고 거기 사는 중생들은 모든 번뇌와 걱정하고 슬퍼하는 괴로움이 없으며, 또한 여인(女人)이 없고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는 불퇴전의 자리에 오른 보살들이 헤아릴 수 없고, 신묘한 풍악이 저절로 울리어 미묘한 대승법을 아뢰니, 중생이 그 소리를 듣는다면 위없는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되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은 전생의 원력과 교묘한 방편으로써 원만하고 장엄한 불국토를 이룩하시고 보리의 자리에 앉아 생각하시기를 ?미래세의 모든 중생들은 탐·진·치에 얽힌 바 되고 갖은 병고에 시달리며, 원수가 기회를 노리고 혹은 잘못 죽음을 당하며, 그러한 악업으로 말미암아 응당 지옥에 떨어져 심한 괴로움을 받게 되리라?고 가엾이 여기시느니라.

이렇듯 그 부처님은 이러한 고해 중생을 내다보시고 그들의 업장을 제거하시기 위하여 신주(神呪)를 말씀하셨나니, 이는 그들로 하여금 받아 지녀서 현세에 큰 이익을 얻어 모든 괴로움을 모조리 여의고 보리에 머물도록 하셨나니, 주문은 곧 이러하니라.

달질타 실제실제 소실제 모절이 목찰이 목제비목제 암말려비말려 망알에 히란야 아비갈라달나 아비살바알타 바단이 발라마알타 사단이말날세 마하마날세 알보제 알실보제 비다바예 소발니 발라함마 구사카 발라함마 주사제살바 알제수 아발라시제 살발달라 아발라 저할제 절도쇄 슬발타구지 바사제 납마사바 달타아다남 사바하.

그 때 세존께서 위대한 힘과 한량없는 광명을 갖춘 이 신주(神呪)를 말씀하시니, 대중 가운데 있던 여러 보살과 四천왕·제석천·범천 등이 찬탄하기를

?거룩하고 거룩하사이다. 대자대비하신 세존이시여, 과거 부처님의 위대한 신력(神力)을 갖춘 신주를 능히 이와 같이 말씀하신 것은 한량 없는 중생을 이롭게 하시어 번뇌의 바다를 마르게 하여 열반의 언덕에 오르게 하며, 온갖 병을 제거하고 소원을 모두 만족케 하시려는 자비시옵니다.?
부처님께서는 대중에게 말씀하셨다.

?만약 청신사·청신녀와 임금·왕자·왕후·대신·궁녀들이 진정으로 복덕을 희망하면서 이 신주에 대하여 믿고 공경하는 마음을 내어 독송하며, 혹은 남을 위하여 그 의의를 말하여 주고 모든 중생에게 자비한 마음을 내며, 밤낮 여섯 차례 향화와 등촉으로써 정성껏 공양하고 정결하게 목욕한 다음 八재계를 지키면서 지성껏 염송한다면, 몹시 중하고 그지없는 업장이 다 소멸하여 현세에서 모든 번뇌가 여의어지고, 수명이 다하려 할 적에는 여러 부처님이 호념하시어 바로 그 국토에 가서 연꽃 속에 화생하게 되느니라.


4. 무우최승길상(無憂最勝吉祥)여래의 四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七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무우(無憂)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무우최승길상 여래이시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이신데, 지금 그 곳 대중을 위하여 법을 설하고 계시느니라.

그 부처님이 계시는 국토는 광대하고 엄정하고 청정하여 평탄하기가 손바닥과 같으며 모두 보배로 이루어졌는데, 번지럽고 보드라와 항시 향기가 풍기며 걱정하거나 괴로와하는 소리가 없고 모든 중생이 번뇌를 여의었으며, 또한 악도나 여인(女人)의 이름마저 없고, 그 둘레가 금으로 꾸며진 목욕장이 곳곳에 마련되어 향기로운 물이 가득하며, 보배나무가 줄을 지었고 꽃과 과일이 무성하며, 미묘한 풍악이 저절로 울려옴이 마치 서방 극락세계 무량수(無量壽) 부처님 국토의 공덕 장엄과 같으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은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네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네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늘 걱정과 괴로움에 얽힌 바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걱정과 슬픔과 모든 고뇌가 다 소멸하여 수명이 길고 편안하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을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많은 악업을 짓고 깜깜한 무간지옥에 떨어져 갖은 괴로움을 받게 되었더라도, 그들이 전생에 나의 이름만 들었다면, 내가 바로 몸에서 광명을 발하여 괴로움 받는 중생을 비추어 줄 것이니, 그들이 그 힘으로 말미암아 그 광명을 보는 즉시에 있었던 업장이 모조리 소멸하여 모든 괴로움을 해탈하고 인간이나 천상에 나서 마음대로 안락을 누리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살생과 도둑질과 사뙨 음행 등 많은 악업을 지어 현세에는 칼과 몽둥이의 괴로움을 받고 다음 생에는 응당 악도에 떨어지며, 가사 사람으로 태어날지라도 수명이 짧고 병이 많으며, 가난하고 천한 집에 나서 의복과 음식이 노상 모자라 사뭇 춥고 더웁고 굶주린 괴로움을 받으며, 몸에는 광채가 없고 가까운 권속들이 모두 어질지 못하여 불량할지라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음식과 의복이 소원대로 만족하게 얻어지며, 모든 천상처럼 몸의 광채가 사랑스럽고 또한 좋은 권속을 얻으며, 마침내 보리를 취하기를 원할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흔히 야차(夜叉)등 모든 흉악한 귀신에 홀리어 그 정력을 빼앗기고 갖은 괴로움을 받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모든 야차 귀신 등이 모조리 스러지고 흩어져 제각기 자비한 마음을 내고 온갖 괴로움을 해탈하게 되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것이니라.
문수사리여, 이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세웠던 네 가지 미묘하고 큰 서원이었느니라.
그런데, 만약 중생이 그 부처님의 이름을 듣고 밤·낮 여섯 차례동안 부르고 예배하며 진실한 마음으로 공경하면서 중생에게 자비한 마음을 낸다면, 그 업장을 모두 소멸하고 걱정과 괴로움을 해탈하여 병도 없고 수명이 길며, 또한 숙명통을 얻고 그 불국토에 가서 연꽃 속에 화생하여 항상 모든 천상의 호위를 받게 되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의 이름을 부른다면 능히 이와 같은 한량없는 복업이 생기나니, 그 불국토를 세운 원력과 장엄과 수승한 공덕 등은 부처님이 아닌 성문이나 연각으로서는 능히 알 바가 아니니라.


5. 법해뇌음(法海雷音)여래의 四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八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법동(法幢)이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법해뇌음여래이시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이신데, 지금 법을 설하고 계시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이 계시는 국토는 청정하여 더러움이 없고 지형이 평탄하여 파려(??)로 이루어졌으며, 언제나 광명이 비치고 향기가 충만하여 성곽은 제석천의 푸른 보배로 쌓았고 八방의 거리는 금·은으로 깔렸으며, 누각과 전당은 대마루와 창문·난간 등이 모두 다 여러 보배로 꾸며졌고, 천상의 향과 보배 나무는 곳곳마다 줄을 지었으며, 그 나무 가지에는 천상 일산이 걸렸고, 또한 보배 방울이 곳곳에 드리워졌는데, 미풍이 산들거리면 미묘한 소리가 울리면서 저절로 ?덧없고(無常) 괴롭고 (苦) 허무하고(空)나 없다(無我).?라는 법문을 아뢰나니, 듣는 중생은 욕계의 속박을 여의고 점차로 습기(習氣)가 제거되어 자못 깊은 선정(禪定)을 증득하게 되느니라.

또한 천상의 신묘한 향화는 어지러이 흩날리고 그 四방에 마련된 여덟 개의 목욕탕 밑바닥은 찬란한 금모래가 깔렸으며 언제나 향기로운 물이 가득 차있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국토에는 모든 악도(惡道)가 없고 또한 여인(女人)이 없으며 누구나가 연꽃 속에 화생하여 일체 번뇌가 없는데, 그 부처님의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네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네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옳지 못한 소견을 가진 집안에 태어나서 불·법·승 三보를 믿지 않고 위없는 보리심을 아주 여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무명(無明)과 옳고 바른 신심을 내며, 다시는 물러나지 않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변두리 땅에 태어나서 나쁜 벗을 가까이 함으로써 많은 죄업을 짓고 선업을 닦지 않으며, 일찌기 三보의 이름을 귀로 들어보지도 못하다가, 목숨을 마친 뒤에는 응당 三악도에 떨어질 그러한 모든 중생이 잠깐 동안이라도 나의 이름을 듣는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업장을 소멸하고 선지식을 만나며, 악도에 떨어지지 않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의복·음식과 침구·의약 등 필요한 물건이 모두 모자라므로 말미암아 큰 걱정과 괴로움이 생기고 그를 욕구하기 위하여 여러 악업을 짓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부족한 것이 모두 마음대로 얻어지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전생의 악업으로 말미암아 서로 다투어 이익되는 일을 하지 못하고 활이나 칼·몽둥이 등으로 서로 상해하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제각기 자비한 마음을 내어 서로 상해하지 않고 착하지 못한 생각이 오히려 나지 않거든, 하물며 다른 이의 목숨을 끊으려 하겠는가. 항시 기쁜 마음으로 남에게 베풀어 주며 ,마침내 보리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니라.

문수사리여, 이러한 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네 가지 미묘하고 큰 서원이었느니라.

만약 청신사·청신녀가 그 부처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예배하고 은근히 공양하며 받아 지니고 생각하고 외운다면, 업장이 소멸하고 보리심에서 물러나지 아니하여 숙명통을 갖추며, 태어나는 곳마다 항시 부처님을 뵈옵고, 병없이 수명이 길며 목숨을 마친 뒤에는 그 불국토에 태어나서 의복·음식등 생활 도구가 모두 생각대로 생기어 모자라는 바가 없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은 이와 같은 한량없는 공덕을 원만히 갖추었으므로, 중생이 응당 깊이 기억하여 사뭇 흠모해야 하느니라

6. 법해승혜유희신통(法海勝慧遊戱神通)여래의 四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九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서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선주보해(善住寶海)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법해승혜유희신통 여래이시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이신데, 지금 법을 설하고 계시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은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네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네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여러 가지 악업을 지어 씨앗 뿌리고 밭갈이하는 등 농사하는 데 많은 생명을 상해하게 되고, 혹은 장사하는 데에 남을 속이며, 또는 싸움터에서 칼과 창으로 살해하기를 일삼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살림 거리를 탐착하여 구하지 않아도 마음먹은 대로 만족하게 얻어지고, 항상 여러 선업을 닦아서,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열 가지 악업인 살생 등 죄업을 짓고 그로 말미암아 응당 지옥에 떨어지게 되었더라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열 가지 선업을 모두 이루어 악도에 떨어지지 아니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자유를 얻지 못하고 남에게 얽매이거나 혹은 칼과 수갑과 사슬의 구속과 매맞는 괴로움이나 심지어 극형을 당하게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힘으로 말미암아 있었던 고난을 모조리 해탈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이 여러 악업을 짓고 三보를 믿지 않으며, 허망한 소견에 빠져 바른 이치에 어긋나며 사뙨 무리를 좋아하고 부처님의 경건을 비방하여 성현의 말씀을 그르게 여기고 외도의 서적을 공경히 받들어 지니며, 스스로 남을 가르친다고 하나 도리어 함께 미혹만을 더하게 하여 응당 지옥에 떨어져 헤어날 기약이 없고, 가사 사람으로 태어날지라도 八난(難)의 처소에 나서 바른 도리를 아주 여의고 밝은 안목이 없게 될 그러한 이라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그 공덕으로 말미암아 목숨이 다할 무렵에는 불현듯 바른 생각이 솟아나서 온갖 고난을 해탈하고, 언제나 좋은 나라에 태어나 한량없는 안락을 누리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니라.

문수사리여, 이것이 그 부처님 곧 여래·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네 가지 미묘하고 큰 서원이었느니라.

문수사리여, 그 불국토의 공덕과 장엄은 위에서 말한 묘보(妙寶) 여래의 세계와 평등하여 다름이 없느니라.


7. 약사유리광(藥師瑠璃光)여래의 十二서원

또한 문수사리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十항하사 수와 같은 많은 국토를 지나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은 정유리(淨瑠璃)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약사유리광 여래이시며 그 공덕의 이름은 응공·정등각이시니라.

문수사리여, 그 부처님이 처음 발심하여 보살도를 수행할 적으로부터 열 두 가지 큰 서원을 세웠나니, 무엇을 열 두 가지라 하는가 하면.

첫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내 몸의 광명이 끝없이 넓은 세계를 비추고 또한 三十二상과 八十종호로써 몸을 장엄하되, 모든 중생으로 하여금 나와 똑같아 조금도 다름이 없게 하리라고 원한 것이요.

둘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유리와 같은 몸은 안팎이 투명하고 광대한 광명은 모든 세계에 가득 차며, 장엄하고 빛나는 그물(網)은 해와 달보다도 더 찬란하여 저 철위산(鐵圍山)속의 깜깜한 데까지도 서로 볼 수 있어서 이 세계의 어두운 밤에도 나가 노닐 수 있고, 또한 모든 중생이 나의 광명을 보고는 모두 마음이 열려 온갖 일을 마음대로 할 수 있기를 원한 것이요.

셋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한량 없고 끝없는 지혜와 방편으로써, 모든 중생으로 하여금 소용되는 물건을 모자람 없이 얻을 수 있기를 원한 것이요.

넷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그릇된 길을 행하는 모든 중생에게는 바른 보리의 길을 가도록 하고, 만약 성문이나 독각의 교법을 행하는 이에게는 대승법 가운데 안주케 하기를 원한 것이요.

다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모든 중생이 나의 가르침 가운데서 청정하게 수행하여 아예 파계(破戒)하지 않게 하고, 三업(業)을 잘 다스려서 악도에 떨어질 어긋난 자가 없게 하며, 설사 파계를 하였을지라도, 나의 이름을 듣고서 한결같은 정성으로 받아 지니고 진실한 마음으로 잘못을 참회한다면, 바로 청정하게 되어 마침내 보리를 증득하기를 원한 것이요.

여섯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많은 중생이 갖가지 불구가 되어 추악하고, 어리석고 눈멀고 말못하거나, 또는 앉은뱅이·곱사등이·문둥이·미치광이 같은 갖은 병고에 시달리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누구나 단정한 몸을 얻고 모든 병이 소멸되기를 원한 것이요.

일곱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모든 중생이 가난하고 곤궁하여 의지할 데가 없고 온갖 병고에 시달려도 의약과 의사가 없다가도, 잠시라도 나의 이름을 듣는다면 온갖 질병이 소멸하고 권속이 번성하며 모든 재물이 흡족하여 몸과 마음이 안락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여덟째 큰 서원은 다음 세상에 내가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여인(女人)이 됨으로써 여러 가지 괴로움에 부대껴 몹시 싫증을 느끼고 여인 몸 버리기를 원한 이가,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바로 지금의 몸을 바꾸어 장부의 상호를 갖춘 남자가 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아홉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모든 중생으로 하여금 마군이의 그물을 벗어나게 하고, 또한 갖가지 그릇된 견해의 무리들을 모두 포섭하여 바른 소견을 내게 하고, 점차로 모든 보살행을 닦아 익히도록 하여,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열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중생들이 국법에 저촉되어 감옥에 구금되고 목에 씌우는 칼과 사슬에 얽매어 매질이나 사형을 당하게 되고, 또는 온갖 괴로운 일로 고뇌에 시달려 잠시도 편안할 겨를이 없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는다면 나의 복덕과 위신력을 입어 일체근심과 괴로움을 모두 해탈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열한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모든 중생이 굶주림에 시달려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하여 갖은 악업을 짓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내가 마땅히 먼저 좋은 음식을 주어 마음껏 배부르게 하고, 다음에는 바로 법(法:진리)을 주어 안락하게 하며,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요.

열두째 큰 서원은 내가 다음 세상에 보리를 증득할 때, 만약 많은 중생들이 몸에 걸칠 의복이 없어 모기 등의 곤충과 추위와 더위에 몹시 시달리게 되었다가도, 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부르고 생각한다면, 바로 그들이 바라는 대로 온갖 좋은 의복을 얻고 보배로운 장식품과 풍악과 향화가 모두 풍족하게 되어 일체 괴로움을 여의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기를 원한 것이니라.
문수사리여, 이것이 약사유리광 여래 곧 응공·정등각이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열 두가지 미묘하고 큰 서원이었느니라.

■ 정유리세계의 공덕 장엄

그때 약사유리광 여래가 보살도를 수행할 적에 세웠던 큰 서원과 그 국토의 공덕과 장엄은 내가 지금 한 겁(劫)이나 또는 한 겁이 넘도록 말할지라도 능히 다하지 못하리라.

그 국토는 한결 같이 청정하여 모든 욕심과 집착이 없고 또한 여인(女人)도 없고 三악도에서 괴로워하는 중생의 아우성이 없으며, 정결한 유리로 땅이 되었고 성곽과 궁전과 모든 회랑(回廊)과 창문·그물 등이 모두 七보로 이루어져서, 마치 서방 극락세계의 공덕장엄과 같으니라. 그리고 그 국토에는 두 보살이 있어서 한 분은 일광변조(日光遍照)요 다른 이는 월광변조(月光遍照)인데, 한량 없이 많은 보살들 가운데 우두머리가 되어 능히 그 부처님의 바른 법보(法寶)를 지녔느니라.

그러므로 문수사리여, 바르게 믿는 선남자·선여인이 있다면, 마땅히 그 부처님 세계에 나기를 원해야 하느니라.


■ 약사유리광여래의 위신력

1. 탐욕의 과보와 그 해탈

또한 문수사리여, 중생들은 선과 악을 가리지 못하고 다만 탐내고 아끼는 마음만 품어 남에게 베푸는 보시와 그 과보를 알지 못하며, 어리석고 지혜가 없어서 바른 도리를 믿는 마음이 없고 보배와 재물만 저축하여 애써 지키면서 구걸하러 오는 이를 보면 속으로 좋아하지 않고, 가사 할 수 없이 보시할 적에도 자기 몸의 살을 오리는 것처럼 여기어 못내 아까와 마지 않느니라.

또한 그지없이 욕탐이 많은 중생은 재물을 쌓아 놓고 자기도 오히려 쓰기를 아끼거니, 하물며 부모 처자와 하인과 구걸하러 오는 이들에게 베풀어 줄 수가 있겠는가.

그러한 모든 중생들은 목숨을 마친 뒤에는 응당 아귀나 축생으로 태어가게 되는 것이나, 일찌기 인간에서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들었다면, 비록 악도에 떨어졌을지라도 돌이켜 그 여래의 이름을 기억하게 되고, 그래서 곧 거기에서 죽어 인간에 태어나 숙명통을 얻으며, 악도의 괴로움을 무서워하여 쾌락을 좋아하지 않고 남에게 베풀어주기를 즐기며, 또한 보시하는 이를 찬탄하여 모든 재물에 아끼는 마음이 없고, 심지어는 자기 머리나 눈과 손발·피·살까지라도 요구하는 이에게 줄 수 있거든 하물며 하찮은 재물이겠는가.

2. 삿된 소견의 과보와 그 해탈

또한 문수사리여, 어느 중생들은 부처님께 귀의하여 여러 계율을 받고도 계율과 위의(威儀)를 파하고 바른 견해를 무너뜨리며, 또는 계율과 바른 견해를 지니고도 법을 많이 듣기를 힘쓰지 아니하여 부처님이 말씀하신 경전의 깊은 이치를 능히 아지 못하며, 비록 많이 들었을지라도 교만한 마음을 품고 자기는 옳고 남은 그르다 하여 바른 법을 비방하고 마군이의 편이 되고 마느니라.

이와 같은 어리석은 사람은 스스로 그릇된 견해로 행세할 뿐 아니라, 다시 한량없는 백 천 구지(俱?)의 중생으로 하여금 모두 험악한 구덩이에 떨어지게 만드니라.

이러한 모든 중생은 반드시 지옥이나 축생이나 아귀의 길에 떨어질 것이나, 일찌기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듣기라도 하였다면, 그 부처님이 본래 세우신 서원의 위력으로 말미암아 지옥 가운데서도 그 부처님의 이름을 기억하게 되며, 그 곳에서 수명이 다하면 도로 인간에 태어나 바른 견로 정진하고, 모든 일을 선으로써 다스리기를 좋아 하게 되느니라.

그래서 세속을 버리고 출가하여 불법 중에서 계율을 지녀 무너뜨림이 없으며, 바른 견해와 많은 지식으로써 매우 깊은 이치를 알아서 아만을 여의고 바른법을 비방하지 않으며, 아예 마군이의 편이 되지 않고 점차로 모든 보살도를 수행하여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되느니라.

3. 고뇌의 해탈

또한 문수사리여, 어느 중생들은 탐욕과 질투로 온갖 악업을 지어 자기를 칭찬하고 남을 비방하다가, 목숨을 마치면 응당 三악도에 떨어져 한량없는 오랜 세월 동안 갖가지 극심한 괴로움을 받고, 그 곳에서 수명이 다하면 인간에 태어나서 소·말이나 낙타·노새 같은 짐승이 되어 매양 회초리를 맞으며, 굶주림은 마음에 사무치고 몸은 무거운 짐으로 그 괴로움이 극심하며, 가사 사람이 되더라도 아주 천더기로 태어나서 항시 남의 부림을 받아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이나, 일찌기 인간 세상에서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듣기라도 하였다면, 그 선근의 힘으로써 다시금 그 이름을 기억하여 지극한 마음으로 귀의하게 되고, 그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온갖 괴로움을 해탈하게 되며, 기질이 총명하고 슬기로워 배움이 많으며, 항상 수승한 법을 구하고 언제나 선지식을 만나며, 마군이의 원결을 말끔히 여의고 무명의 껍데기를 깨뜨리며, 번뇌의 강물을 마르게 하고, 일체 생·노·병·사(生老病死)의 시름과 슬픔과 고뇌를 해탈하여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되느니라.

4. 악연(惡緣)의 소멸

또한 문수사리여, 많은 중생은 어긋난 짓을 좋아하고 서로 다투고 송사하여 자기와 남을 괴롭히며, 몸과 입과 뜻으로 모든 악업을 지어 여러모로 이롭지 못한 짓을 하고, 서로 음해를 도모하여 산과 숲과 나무와 무덤 등 귀신에게 고사하며, 여러 중생을 죽여 그 피와 살로써 야차나 나찰 등 귀신이게 제사하고, 원수진 이의 이름을 기록하거나 혹은 그의 형상을 만들어 흉악한 주술로써 저주하여, 가위눌림과, 방자와, 혹은 주문으로 시체를 일으켜 상대를 까무러치게 하는 짓 등으로써, 그의 목숨을 끊거나 그의 몸을 무너뜨리게 하느니라.

그러나 이러한 모든 중생들도 만약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듣게 된다면, 그 모든 나쁜 인연들이 능히 침해하지 못하고 일체 모두가 도리어 자비한 마음을 내며, 서로 이롭고 안락하게 하여 괴롭히려는 뜻과 유감된 마음이 사라져서, 자신이 하는 일에 매양 기쁨과 만족을 느끼게 되느니라.

5. 극락세계와 천상에 태어남

또한 문수사리여, 만약 四부 대중인 비구·비구니와 우바새·우바이와 기타 청신사·청신녀가 능히 여덟 가지 재계를 받아 지니되, 一년이나 혹은 석달 동안 계율을 받아 지니고, 이 선근으로 저 서방 극락세계에 태어나서 무량수부처님(아미타불)의 뵈옵기 원하고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듣게 된다면, 목숨을 마칠 무렵에 여덟 보살이 신통을 나투어 그의 갈 곳을 지시하나니, 바로 극락 세계에 가서 온갖 빛깔의 보배 연꽃 속에 저절로 화생하게 되느니라.

또한 이러한 인연으로 천상에 나기도 하는데, 비록 천상에 날지라도 전생의 선근이 끊임이 없어서 다시는 모든 악도에 태어나지 않게 되고, 천상의 수명이 다하면 도로 인간에 태어나 혹은 전륜왕이 되어 四대주(大洲)를 통할하여 그 위덕이 자재하고 교화가 한량이 없어서 많은 중생으로 하여금 열 가지 선업을 닦게 하느니라.

그리고 혹은 찰제리(刹帝利)나 바라문이나 거사 같은 귀족으로 태어나 보물이 풍족하고 창고가 가득하며, 얼굴이 단정하고 권속이 번성하며 기질이 총명하여 슬기롭고 건장하고 용맹하여 몸에 위대한 힘을 지니게 되느니라.

또한 가사 여인(女人)일지라도, 약사유리광 여래의 이름을 듣고 진실한 마음으로 받아 지닌다면, 다음 세상에 다시는 여인의 몸을 받지 않느니라.

6. 병고의 소멸

또한 문수사리여, 그 약사유리광 여래는 보리를 증득하실 적에 본래 세웠던 원력으로 말미암아, 모든 중생이 시름시름 마르는 병이나, 학질·소갈병(消渴病)·황달·열병 등 온갖 병고에 걸렸거나, 혹은 목숨이 짧거나 잘못 죽거나 하는 것을 관찰하시고 그들로 하여금 병고가 소멸하고 소원이 원만하도록 하셨느니라.

7. 중생의 고난을 소멸하는 다라니(神呪)

그런데 약사유리광 여래께서 삼마지(三摩地)에 드셨나니 이름은 ?일체 중생의 고난을 소멸하고 삼마지 이니라.

이미 선정에 드시자 정수리의 살 상투가운데서 큰 광명이 나왔고, 그 광명 가운데서 위대한 다라니(神呪)를 설하셨느니라.

【나모바라발제 비살구사로 폐루리발라바 갈라사야 달타아다야 아라헐제 삼먁삼발타야 달질타옴 비살서 비살서 비살사 삼몰아제 사바하】

그때 약사유리광 여래께서 광명 가운데 이 신주(神呪)를 설하시자, 대지(大地)는 온통 진동하였으며, 다시 큰 광명을 발하여 일체 중생의 병고를 모두 제거하고 안락을 얻도록 하셨느니라.

문수사리여, 어느 누구나 만약 병고에 시달리는 남자나 여자를 보았을 적에, 마땅히 한결같은 마음으로 그 병든 이를 위하여 깨끗이 목욕하고 양치질한 다음 음식이나 혹은 약이나 벌레 없는 물을 향하여 이 신주를 백 여덟번 외우고 그에게 주어 복용케 한다면, 있었던 병고가 모두 소멸하게 되느니라.

만약 소원이 있어서 진실한 마음으로 염송한다면, 모두 뜻대로 이루어지며 병 없이 수명을 늘이고, 목숨을 마친 뒤에는 그 세계에 태어나서 물러나지 않는 경계를 얻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되느니라.

그러므로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남자나 여인이 저 약사유리광 여래께 진실한 마음으로 정성껏 공경하려면, 언제나 이 신주를 간직하고 잊어버리지 말아야 하느니라.

■ 七불여래와 그 경전의 공양

또한 문수사리여, 만약 선남자 선여인이 위에서 말한 바 七불 여래 곧 응공·정등각의 이름을 듣고서 외우고 지니며, 새벽에는 양지(楊枝)로 양치질하고 목욕한 다음 갖은 향기로운 꽃과 말향과 소향·도향과 온갖 풍악을 준비하여 그 부처님의 형상에게 공양하며, 이 경전을 자기가 베끼거나 혹은 남을 시켜 베껴서 한결같은 마음으로 받아 지니고 그 이치를 들으며, 또한 이 경전을 설하는 법사에게도 마땅히 공양하되 필요한 일체 살림 도구를 다 보시하여 모자람이 없도록 한다면, 바로 여러 부처님의 호념을 입어 소원이 원만히 이루어지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하게 되느니라.


■ 문수사리의 서원

그때 문수사리는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제가 다음 말법 세상에 맹세코 갖은 방편으로 모든 청신사 청신녀로 하여금 七불 여래의 이름을 듣게하오며, 심지어 잠결에라도 그 부처님의 이름을 들려 주어 깨닫게 하겠나이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 경전을 받아 지니고 읽어 외우며 또한 다시 남에게도 밝혀 설하여 주겠사오며, 자신이 베끼거나 또는 남을 시켜 베껴서 공경하고 존중하되 갖가지 향기로운 꽃과 바르는 도향과 가루향 태우는 소향이며 꽃다발·영락·번기(幡旗)·일산이나 풍악 등으로 공양하옵고, 五색의 비단 주머니에 넣어서 정결한 곳에 마련된 높은 자리에 모시겠사오며, 그래서 四천왕 및 그 권속과 한량없는 백 천의 천신(天神)들과 함께 그 곳에 나아가 공양하고 수호하겠사옵니다.

세존이시여, 만약 이 보배로운 경전이 유표된 곳이나 받아 지닌 이라면, 저 七불 여래께서 본래 세우신 서원 공덕과 그 부처님의 명호와 위신력을 들었기 때문에 응당 그러한 이에게는 잘못 죽는 이가 없고, 또한 모든 흉악한 귀신에게 정력을 빼앗기지도 않으며, 가사 빼앗겼을지라도 이내 이전과 같이 되어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즐거울 것이옵니다.


■ 七불여래 기도 법식과 그 공덕

부처님께서 문수사리에게 말씀하셨다.

과연 그러하도다. 그대의 말과 같도다.

문수사리여, 만약 청신사·청신녀가 七불 여래를 공양하려면 마땅히 먼저 일곱 부처님의 형상을 정성껏 조성하여 정결하고 좋은 자리에 모시고 꽃을 뿌리며 향을 사르고 여러 가지 당번(幢幡)으로 그 자리를 장엄한 다음, 이렛 낮 이렛 밤 동안 八재계를 지니고, 깨끗한 음식을 먹어야 하며, 목욕하고 정결한 새옷을 입으며, 마음에 번뇌를 없애고 또한 남을 해롭히는 성냄을 없이 하여 매양 모든 중생에게 이익되고 안락하고 자비하고 희사(喜捨)하고 평등한 마음을 일으키며, 풍악과 노래로 그 부처님의 공덕을 찬탄하고 부처님 형상을 바른 쪽으로 돌면서 그 부처님께서 본래 세웠던 서원을 생각하며, 이 경전을 독송하고 그 이치를 깊이 되새기며 남에게도 일러 준다면, 그의 소원에 따라서, 긴 수명을 원하였다면 장수하게 되고, 재물을 구하였다면 부자가 되고, 벼슬을 구하였다면 벼슬을 얻고, 아들 딸을 구하였다면 자식을 얻어 일체 모두가 원한대로 이루어 지느니라.

또한 어떤 사람이 갑자기 나쁜 꿈을 꾸고 어떤 나쁜 형상을 보았으며, 혹은 괴상한 새들이 모여들고, 집안에 온갖 요괴스러운 것이 나타났을 적에도, 만약 좋은 공양거리로 그 七불 여래 부처님께 공경하고 공양한다면, 나쁜 꿈과 궂은 형상 등 상서롭지 못한 것들이 모조리 없어져서 능히 괴롭히지 못하느니라.

또한 수재·화재나 칼·독약이나, 높은 절별과 험악한 길에서 사나운 코끼리나 사자·범·이리·곰·독사·살무사·지네 같은 것들에게 공포를 당하였을 적에도 능히 지극한 마음으로 그 부처님을 생각하면서 공경하고 공양한다면, 일체 공포를 모두 해탈하게 되며, 만일 다른 나라의 침범을 당하거나 도적이 반란을 일으켰을 때에도 그 부처님을 생각하고 공양한다면 맺혔던 원수가 모두 물러나고 흩어지게 되느니라.

또한 문수사리여, 만약 청신사·청신녀가 그 목숨이 다할 때까지 귀신등을 섬기지 않고, 오로지 불·법·승 三보에 귀의하여 계율을 받아 지니되, 五계(戒) 十계(戒)나 보살의 四백계와 비구의 二백五십계 등을 지키는 중에, 어쩌다가 계율을 범하여 악도에 떨어질 것을 두려워할 적에도, 능히 그 부처님의 이름을 한결같이 생각하고 공경하며 공양한다면, 반드시 三악도 가운데 떨어지지 않느니라.
혹은 여인이 아이를 낳을 적에 심한 고통을 받다가도, 능히 진실한 마음으로 七불 여래의 이름을 부르고 예찬하며 공경하고 공양한다면 온갖 고통이 모두 사라지며, 낳은 아들의 얼굴이 단정하여 보는 이가 기뻐하고 근기가 예리하고 총명하며, 병없이 안락하고 비인(非人)에게 그 정기를 빼앗기는 일이 있을 수 없느니라.


■ 아난의 믿음

그때 세존께서는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찬양한 그 七불 여래의 명호와 공덕은 모든 부처님의 매우 깊은 경계인지라 이루 알기 어렵나니, 그대는 의혹을 품지 말아야 하느니라.

아난은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저는 여래께서 말씀하신 경전의 깊은 이치에 의심을 내지 않사옵니다. 무슨 까닭인가 하오면, 일체 여래는 몸과 입과 뜻의 모든 업(業)이 추호도 허망하지 않으시기 때문이옵니다.

세존이시여, 가사 저 해와 달은 떨어뜨릴 수 있고 수미산도 움직일 수 있을지라도, 모든 부처님의 말씀은 어디까지나 진실하고 평등하며 그릇됨이 없사옵니다.

세존이시여, 그러하오나 모든 중생은 신근(信根)을 갖추지 못하여 여러 부처님의 지극히 깊은 경계에 관한 말씀을 듣고도 이렇게 생각하옵니다.

어찌하여 다만 七불 여래의 이름만 생각할 것이며, 또한 그것만으로 그러한 훌륭한 공덕과 이익을 얻는다고 하는가
그들은 이러하옵기에 믿지 않고 곧 비방하옵나니, 그래서 덧없는 한세상에 큰 이로움과 즐거움을 잃고서 모든 악도에 떨어지고 마는 것이옵니다.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그러한 모든 중생들도 만약 七불 여래의 이름이라도 들었다면, 악도에 떨어질리가 만무하니라. 그러나 이미 결정된 업보로서 도저히 변동할 수 없는 이만은 예외이니라.

아난아, 이는 모든 부처님의 매우 깊은 경계에서 이루 믿기도 알기도 어렵나니, 그대는 마땅히 믿고 받들어 이것이 모두 여래의 위신력인 줄을 알아야 하느니라.

아난아, 이는 성문이나 독각으로서는 능히 알바가 아니며, 다만 한 생(生)만 지내면 성불할 보처(補處) 보살만이 알 수 있는 경계이니라.

아난아, 사람의 사람의 몸은 얻기도 어렵고 또한 三보를 믿고 존중히 받들기도 어렵지마는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을 듣기는 그보다 더 어렵느니라.

아난아, 그 七불 여래 부처님은 한량없는 보살의 행과 그지없는 미묘한 방편과 또한 헤아릴 수 없는 광대한 서원을 가졌나니, 이러한 행과 서원과 미묘한 방편은 내가 지금 한 겁(劫)이나 또는 한 겁이 더 지나도록 말할지라도 능히 다하지 못할 것이니라.


■ 구탈보살의 해설

그때 대중 가운데 한 보살 마하살이 있었으니 이름을 구탈(救脫)이라 하였는데, 곧 자리에서 일어나 바른 어깨를 벗어메고 바른 무릎을 땅에 대며 합장하고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이 다음 상법(像法) 세상이 될 무렵 만약 중생들이 갖은 병고에 시달려 몸이 여의고 음식을 먹지 못하며, 목구멍과 입술이 마르고 시력이 아주 어두어 죽을 상(相)이 앞에 나타난다면, 부모·권속과 친지들이 슬퍼하고 울면서 둘러 앉을 것이며, 자신은 그 자리에 누웠어도 염라왕(焰羅王)의 사자가 그의 신식(神識)을 이끌어 염라왕의 처소로 가려는 것이 보일 것이옵니다. 모든 중생은 그 생(生)과 더불어 모두 신식이 있으므로, 그가 지은 바 선악의 업에 따라 그 신식이 빠짐없이 기록하여 염라왕에게 바치면, 왕은 바로 법에 의거하여 그들의 소행을 묻고 죄와 복을 따라 처단할 것이옵니다.

만일 그 무렵에 그의 권속이나 친지들이 그를 위하여 七불 여래 부처님께 귀의하여 갖가지로 장엄하고 공양한다면, 그의 신식이 七일이나 혹은 十四일 또는 四十九일을 지나서 마치 꿈 속에서 깨어난 것처럼 본래 정신이 돌아와서, 저절로 착하고 착하지 못한 업에 따라 얻어진 과보를 분명히 기억하게 될 것이옵고, 그 업보가 헛되지 않는 것을 스스로 증명할 것이오며, 그래서 목숨이 어렵게 될 지경에도 악을 짓지 않을 것이옵니다.

그러므로 모든 청신사·청신녀는 마땅히 七불 여래 부처님의 명호를 받아 지니고, 그 힘과 능력에 따라 공경하며 공양해야 할 것이옵니다.


■ 七불여래 기도법의 해설

그때 비구 아난은 구탈 보살에게 물었다.

선남자여, 七불 여래 부처님을 공경하고 공양하려면 그 방식이 어떠합니까

구탈 보살은 말하였다.

대덕(大德)이여 만약 병든이나 기타 모든 재앙을 만난 이를 구제하려면, 마땅히 그를 위하여 이렛 낮과 이렛 밤동안 八재계를 지키고, 그 힘에 따라 음식과 여러 가지 공양거리로서 부처님과 스님네에게 공양하고, 밤·낮 여섯 차례 七불 여래 부처님께 공경히 예배하면서 이 경전을 마흔 아홉번 외우고 마흔 아홉 개의 등을 켜놓되, 그 부처님의 형상 일곱 위(位)를 만들고 낱낱의 형상 앞에 각기 일곱 개의 등을 켜도록 하는데, 그 일곱 등의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처럼 둥그렇게 하여 마흔 아홉 밤이 되도록 그 광명이 꺼지지 않게 하며, 또한 갖가지 비단으로 만든 번기 마흔 아홉 폭과 아울러 마흔 아홉자가 되는 길다란 한 폭을 만들어 놓고, 마흔 아홉 수의 생명을 놓아준다면, 곧 모든 재난을 여의고 일체 횡액과 악귀의 침해를 받지 않을 것입니다.

대덕 아난이여, 이러한 것이 그 七불 여래 부처님께 공양하는 법식입니다.

만약 七불 여래 부처님 가운데 다만 한 부처님만이라도 그 이름을 부르고 공양한다면 모두 한량없는 공덕을 얻고 소원이 원만할 것인데, 하물며 능히 일곱 부처님을 다 법식대로 공양함이겠소.


■ 나라의 재난을 없애는 법

또한 대덕 아난이여, 임금이나 왕족 등 지배 계급도 재난을 만나는 때가 있나니, 그것은 백성들이 전염병에 걸리는 재난과, 다른 나라가 침범하는 재난과, 자기 나라에서 역적이 모반하는 재난과, 별(星宿)들이 괴변을 나타내는 재난과, 해와 달이 희미해지고 이지러지는 재난과, 폭풍우의 재난 등을 말합니다.

이러한 때에 왕족 등 지배 계급이나 임금이 일체 중생에게 자비한 마음을 내고 특사(特赦)를 내려 감옥에서 고생하는 모든 중생을 해방시키며, 위에서 말한 법식대로 七불 여래 부처님을 공양한다면, 이 선근과 부처님들의 본래 원력으로 말미암아 바로 나라가 평온하게 되고, 비바람이 순조로와서 농사가 풍작이 되며, 온 나라 중생이 병 없이 안락하고, 또한 포악한 야차등 귀신들의 요란함이 없이 일체 나쁜 형상이 모두 스러지며, 왕족 등 지배계급이나 임금도 다 수명과 기력을 더하여 병없이 자재할 것입니다.

대덕 아난이여, 만약 임금·왕후와 공주·태자·대신·궁녀·관리와 백성들이 병고와 여러 재난을 만났을 적에도, 또한 마땅히 七불 여래 부처님의 형상을 만들어 모시고, 이 경전을 외우며, 등불을 켜놓고 번기를 만들어 장엄하며, 많은 생명을 방생(放生)하고, 지성껏 공양하면서 향을 피우고 꽃을 흩어 뿌린다면, 바로 병고가 소멸하고 모든 재난을 해탈할 것입니다.

그때 비구 아난은 구탈 보살에게 물었다.

선남자여, 어찌하여 이미 다하려는 생명을 늘인다고 합니까
구탈 보살은 말하였다.

대덕이여, 당신은 어찌하여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아홉 가지 횡사(橫死)를 아직 듣지 못하였습니까? 그러므로 세존께서는 주문이나 의약으로써 그 형편에 따라 치료하는 것과, 등불을 켜거나 번기를 만들어놓고 모든 복업을 닦는 것을 말씀하셨나니, 그러한 복을 닦기 때문에 수명을 연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 九횡사(橫死) 벗어나는 길

비구 아난은 물었다.

아홉 가지 횡사는 무엇입니까

구탈 보살은 말하였다.

그 하나는, 어떤 중생이 비록 가벼운 병을 얻었을지라도 의약과 간호하는 이가 없다거나, 가사 의원을 만났을지라도 미처 약을 쓰지 못하여 죽지 않을 것을 잘못 죽게 된다거나, 또는 세간의 사뙨 마군이와 외도의 요사스런 스승이 망녕되게 지껄이는 화복설(禍福說)을 믿고 문득 겁에 질려 마음을 바로 가누지 못하고, 길흉을 점쳐본 다음 여러 생명을 살해하여 신(神)에게 고사하고 재난을 풀어주기를 요구하며, 도깨비 같은 것을 불러들여 복을 청하고 은혜를 빌어 수명을 늘이려 하나, 얻지 못한 채 미혹하고 뒤바뀐 소견으로 결국 잘못 죽어 지옥에 떨어져서 벗어날 기약이 없는 것이요.

그 둘로는 국법에 잘못 걸려 죽음을 당하는 것이요. 그 셋은 사망하고 놀음놀이하고 여색을 좋아하고 술을 즐겨하여 거침없이 방탕하다가 잘못하여 비인(非人)에게 그 정기를 빼앗기는 것이요. 그 넷은 잘못하여 불에 타서 죽는 것이요. 그 다섯은 잘못하여 물에 빠져 죽는 것이요. 그 여섯은 잘못하여 사나운 짐승에게 잡아먹힘을 당하는 것이요. 그 일곱은 잘못하여 높은 절벽에서 떨어져 죽는 것이요. 그 여덟은 독약이나 가위눌림·저주·까무러치는 것 등에 잘못 걸려 죽는 것이요. 그 아홉은 베고프고 목마름에 시달려도 음식을 먹지 못하여 잘못 죽는 것 등입니다.

이것이 부처님께서 대략 말씀하신 아홉 가지 잘못 죽는 것이며, 또 그밖에도 잘못 죽는 것이 한량없이 많으나 이루 다 말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아난이여, 염라왕이 세간 중생의 명부를 기록하고 있나니, 만약 중생이 효도하지 않고 五역죄를 저지르며 三보를 비방하여 욕하거나, 임금과 신하의 법도를 무너뜨리고 계율을 깨뜨린다면, 염라왕이 죄의 경중을 따라 이를 고문하여 형벌을 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지금 여러 중생에게 권하여 등불을 켜고 번기를 만들며 많은 중생을 방생하고 복을 닦도록 하는 것은 그들이 고난을 벗어나고, 여러 가지 재난을 나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


■ 十二야차대장의 맹세

그때 대중 가운데 十二야차 대장도 자리를 같이하고 있었는데, 그 이름은
궁비라 대장
발절라 대장
미기라 대장
알이라 대장
말이라 대장
사이라 대장
인다라 대장
바이라 대장
박호라 대장
진달라 대장
주두라 대장
비갈라 대장들이었다.
이 十二야차 대장에게는 각기 七천야차가 딸려 그 권속이 되었는데 일시에 소리를 내어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이제 저희들은 부처님의 위신력을 입어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을 듣잡고 모든 악도에서도 다시는 공포함이 없겠사오며, 저희들은 서로 마음을 한결같이 하여 몸이 다할 때까지 불·법·승 三보에 귀의하옵고, 맹세코 일체 중생에 대한 책임을 져서, 그들이 이롭고 풍족하고 안락하도록 보호하겠사오며, 도시나 시골이나 그윽한 숲속 등 어느 곳에든지 이 경전을 널리 퍼뜨려 독송하도록 하겠사옵고 혹은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을 받아 지니고 공경하며 공양하는 이는 저희들 권속이 그를 호위하여 모든 화난(禍難)을 벗어나고 소원이 모두 만족하도록 하겠사오며, 혹은 병고나 악운에 시달려 벗어나기를 바라는 이가 있다면, 마땅히 그들로 하여금 이 경전을 독송하되, 다섯 빛깔의 실오라기로 저희들의 이름을 맺어두었다가, 소원을 이룬 뒤에 그 맺은 것을 풀도록 하겠사옵니다.

그때 부처님께서는 모든 야차 대장을 칭찬하여 말씀하셨다.
기특하고 기특하다. 야차 대장들이여, 그대들은 마땅히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은덕에 보답하기를 명심하여, 항상 이와 같이 일체 중생을 이롭고 안락하게 하도록 노력하여라.


■ 七불여래의 나투심

그때 모임 가운데 있던 많은 천상 무리들은 그 지혜가 모자라기 때문에 이런 생각을 하였다.

어찌하여 저 항하사(恒河沙)와 같이 많은 불국토(佛國土)를 지나서, 멀리 계시는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을 잠깐 동안 듣는 그것이 바로 한량없이 수승한 공덕을 얻는다고 하는가
라고.

이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서는 모든 천상무리들의 속셈을 환히 살피시고, 이내 ?일체 여래를 일깨워 초청하는 심심미묘한 선정에 드셨다.
잠시 선정에 드시자, 모든 삼천 대천세계가 여섯 가지로 진동하고 천상의 신묘한 꽃과 천상의 향 가루가 비오듯 쏟아졌다.

그때 저 七불 여래 부처님은 이와 같은 광경을 보시고, 각기 그 세계로부터 사바세계에 이르시어 석가여래 부처님과 서로 인사를 하시었다.
이에 七불 여래 부처님께서는 과거 세상의 원력으로 말미암아 각기 천상의 보배로 장엄한 사자 자리(獅子座)위에 편안히 앉으시어, 여러 보살과 천신·용등 八부 신중(神衆)들과 사람 및 비인(非人)과 임금·왕자며 왕후·공주들과 여러 대신·바라문·장자·거사들에게 앞뒤로 둘러싸여 설법하고 계시는 것이었다.


■ 대중의 찬탄 공양과 서원

그때 모든 천상 무리들은 저 七불 여래 부처님께서 구름 모이듯 하셨음을 보고, 참으로 희유(希有)하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그네들의 의심이 풀렸다.

그래서 모든 대중은 일찌기 없었던 일이라 찬탄하면서 한결같이 찬양하였다.

거룩하고 거룩하사이다. 석가여래 부처님이시여, 저희들을 이롭게 하시고 의혹을 풀어 주시기 위하사, 저 七불 여래 부처님을 모두 이곳에 오시도록 하셨사옵니다.

그리고 모든 대중은 제각기 그 능력에 따라 신묘한 향화(香華)와 찬란한 여러 가지 영락과 모든 천상 풍악을 가지고 부처님들께 공양하고 바른 쪽으로 일곱번 돌며 합장 공경하며 예배하고 나서 찬탄하여 말하였다.

희유하고 희유하옵니다. 모든 부처님의 한없이 깊은 경계는 이루 생각할 수도 없는 불가사의한 경계시옵니다.

이는 본래의 원력과 교묘하신 방편으로 말미암아 이와 같이 신기한 현상을 나투시었사옵니다.
이에 대중들은 제각기 서원을 세우기를,

모든 중생이 다 한결같이 이처럼 부처님의 수승한 선정을 얻기를 원하옵니다.
라고 다짐하였다.


■ 문수사리의 간청

그때 문수사리는 곧 자리에서 일어나 공경히 합장하고 부처님들을 일곱번 돌며 그 발아래 예배하고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거룩하고 거룩하사이다. 부처님의 선정의 힘은 불가사의하며 본래 세우신 원력과 교묘하신 방편으로 중생을 성취케 하시옵니다.

원하옵건대 위대한 힘을 지닌 신주(神呪)를 설하시어, 이 다음 세상에 박복한 중생들이 병고에 시달리거나, 해와 달과 별들의 재난을 당한 이나, 전염병과 원수를 만난 이나 험악한 길에 다니다가 심난한 공포와 고난을 당한 이들로 하여금 의지하여 편안함을 얻게 하옵소서.

그리고 모든 중생이 그 신주를 자기가 베끼든지 남을 시켜 베껴서 받아 지니고 읽어 외우며 또는 널리 남을 위하여 일러 준다면, 항상 모든 부처님의 호념을 입겠사옵고, 또한 부처님께서 친히 그 모습을 나투시어 소원을 만족케 하실 것이오며, 그리하여 중생들이 악도에 떨어지지 않고, 잘못 죽는 일도 없겠사옵니다.'


■ 여래정력유리광신주

이에 부처님께서는 문수사리를 칭찬하여 말씀하셨다.

'갸륵하고 갸륵하다. 이는 우리의 위신력으로 그대로 하여금 중생을 불쌍히 여기어 모든 고난을 여읠 신주(神呪)를 설하여 줄 것을 청하도록 하였으니, 그대는 착실히 듣고 잘 생각하고 기억하여라. 우리가 이제 마땅히 설하여 주겠노라.

문수사리여, 위대한 신주가 있어 그 이름을 (如來定力瑠璃光)이라 하나니, 누구나 이를 베끼고 독송하고 공경하며 모든 중생에게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일으킨다면, 그 소원이 모두 만족하게 이루어지고 여러 부처님이 몸을 나투어 호념하시며, 온갖 업장과 고뇌를 여의고 반드시 부처님 세계에 태어나게 되느니라.?

그때 七불 여래 부처님은 바로 같은 음성으로 신주를 설하셨다.

【달질타 구미구미 예니미니히 말저말저 삽다달타 아다삼마지 알제슬치제 알제말제 파예 파피수다 이 살바파피나세야 발제발도 올답미 오미구미 불탁기달라 발리수다 담미녜담미 미로미로 미로시 걸려 살바가라 밀율도 니바라이 발제소발제불타알제 슬타니나 갈락차도미 살바제바 삼미알삼미 삼만다 한란도미 살바붇타 보제살타 점미점미 발라점만도미 살바이저 오파달바 살바비하대야 살바살타 난자보란니 보란니 보란야미 살바아사 폐유리야 발라저바세 살바파피 차양갈려 사바하.】

그때 七불 여래 부처님께서 이 신주를 설하시자, 광명이 두루 비치고 온 대지가 진동하였으며, 갖가지 신통한 변화가 일시에 모두 나투었다.

이에 모든 대중은 이런 일을 본 다음 제각기 능력에 따라 천상의 향화와 마르는 향과 가루향 등을 가지고 부처님들께 받들어 올리고, 모두 소리를 함께 하여 ?거룩하사이다?라고 찬탄하면서 바른 쪽으로 일곱번 돌았다.

그때 부처님들께서는 같은 음성으로 소리를 높여 말씀하셨다.

그대들 모든 사람과 천상 대중은 마땅히 이렇게 알아야 하느니라.

만약 선남자·선여인이나 임금·왕후·왕자나 대신이나 관리들이 이 신주를 받아 지니고 읽어 외우며, 남에게도 말하여 들려주고 신묘한 향화로써 경전에 공양하되, 새옷을 갈아 입고 깨끗한 처소에서 八재계를 지키며, 언제나 모든 중생에게 자비한 마음을 내면서 정성껏 공양한다면, 한량없는 복을 얻을 것이니라.

또한 어떤 사람이 기도를 올릴 적에는 마땅히 七불 여래 부처님의 형상을 조성하여 정결한 처소에 모시고, 여러 가지 향화·당번(幢幡)과 일산과 좋은 음식과 온갖 풍악을 가지고 공양하며, 아울러 보살들과 여러 천신을 공양하고 불상 앞에 단정히 앉아 신주를 외우되, 이렛동안 八재계를 지키면서 一천 여덟번을 외운다면, 여러 부처님과 보살들이 모두 호념하시고, 또한 집금강(執金剛)보살과 제석천·범천과 四천왕들도 와서 그 사람을 옹호하여, 다섯 가지 무간죄와 일체 업장이 다 소멸하며 병없이 수명을 늘이고, 또한 잘못 죽는 일과, 모든 전염병과, 다른 지방의 도적이 와서 경계를 침범하려는 것과, 다투고 전쟁하는 것과 송사하는 원수지는 것과, 배고프고 흉년드는 것과, 가물고 장마지는 것 등 일체 화난이 모조리 제거되어, 그 모두가 마치 부모처럼 자비한 마음을 내게 되며, 원하던 바가 뜻대로 되지 않음이 없을 것이니라.


■ 집금강보살과 천신들의 서원

그때 집금강 보살과 제석천·범천과 四천왕이 자리에서 일어나 공경이 합장하며 석가모니 부처님의 발아래 예배하고 사뢰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저희들 대중이 여러 부처님의 본래 원력과 수승하신 공력을 들었사옵고, 또한 여러 부처님의 자비가 이와 같이 극진하시어, 저희들 대중으로 하여금 지성껏 공양을 올리도록 깨우쳐주심을 받들어 뵈었습니다.

세존이시여, 만약 어떤 곳에 이 경전과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과 다라니(신주)를 널리 퍼뜨리며 공양하거나 또는 베끼거나 한다면, 저희들이 모두 부처님의 위신력을 받들고 바로 그 곳에 나아가서 그들을 옹호하되, 임금·대신이나 도시나 시골의 모든 남녀를 막론하고, 그들이 온갖 괴로움과 모든 병고에 시달리지 아니하여 언제나 편안하고 재물과 의식이 풍족하도록 하겠사오니, 이것이 바로 저희들이 모든 부처님의 깊은 은혜에 보답하는 길이옵니다.

세존이시여 저희들이 직접 부처님 앞에서 요긴한, 서원을 세웠사오니, 만약 청신사·청신녀로서 저희들을 생각하는 이는 마땅히 다음 신주(神呪)를 외워야 하옵니다.

그리고 곧 신주를 설하였다.

【달질타 요구막구 달라구 마마구구쇄 가호 갑 말라말라말라 긴수쇄포쇄 사바하】

또한 청신남·청신녀나 임금·왕자나 대신·관리나 왕후·궁녀들이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과, 이 신주를 외우며 베껴 독송하고 공경하며 공양한다면, 누구나 다 현세에 병 없이 수명이 길며, 온갖 괴로움을 여의고 三악도에 떨어지지 않을 것이며, 물러나지 않는 불퇴전의 자리에 이르고, 마침내 보리를 성취할 것입니다.

그리고 저 七불 여래 부처님의 세계에 마음대로 태어나서, 항상 여러 부처님을 뵈올 것이며, 숙명통을 얻고 정념(正念)과 정정(正定)과 총지(總持)를 모두 원만히 갖추게 될 것입니다.

또한 귀신의 시달림(鬼?)이나 학질 같은 병을 앓을 적에도, 이 신주를 베껴서 팔뚝에 매어 두었다가, 병이 나은 뒤에는 청정한 곳에 두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집금강보살의 신주(神呪)

그때 집금강 보살은 七불 여래 부처님 앞에 나아가 바른 쪽으로 세번 돌고 낱낱이 공경히 예배한 다음 사뢰어 말하였다.

'부처님이시여, 원하옵건대 자비를 베푸시어 저를 호념하여 주옵소서. 지금 저는 이 다음 세상에 이 경전을 지니는 선남자나 선여인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다시 다라니(신주)를 설하겠나이다.'

이에 七불 여래 부처님은 집금강 보살을 칭찬하여 말씀하셨다.

'갸륵하고 갸륵하도다 집금강이여, 우리가 그대를 가호하여 줄 터이니, 모름지기 신주를 설하여 다음 세상에 이 경전을 지니는 이를 옹호하여 모든 괴로움을 없애고 그들의 소원을 만족하게 하여라.'

그때 집금강 보살은 바로 신주를 설하였다.

【남마삽다남 삼먁삼붇타남 남마살바발절라 달라남 달질타 옴 발절쇄 발절쇄막하 발절쇄 발발절라파사 타라이삼마 삼마 삼만다 아발라 저 할다발절쇄 점마점마 발라점만도미 살바하대야 구로구로 살바갈마 아대라나 이차야 삼마야 말노삼말라 부가반발절라 파이살바사 미발리 보라야 사바하.】

'또한 부처님이시여, 어떤 사람이 七불 여래 부처님의 이름을 지니고 부처님의 본래 원력과 공덕을 생각하며, 아울러 이 신주를 지니고 독송하고 연설한다면, 제가 그 사람으로 하여금 소원이 만족하여 모자람이 없도록 하겠사옵니다.

또한 만약 저를 만나서 미래의 선과 악을 묻고자 하는 이가 있다면, 마땅히 이 경전을 베끼고 일곱 부처님의 형상과 집금강의 형상을 만들되, 그 형상에는 낱낱이 부처님의 사리(舍利:법신 사리도 좋음)를 모시도록 한 다음, 그 형상 앞에는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은 온갖 것으로 공양하며 예배하고 부처님의 둘레를 돌며, 모든 중생에게 자비한 마음을 내고 八재계를 지키면서 날마다 세 때로 정결히 목욕하고 세 때로 옷을 갈아 입으며, 그 달 초 여드렛 날로부터 보름날에 이르도록 七일 동안 날마다 이 신주를 一백 여덟번씩 외우고 산란한 마음이 없다면, 제가 스스로 꿈속에 현몽하여 함께 말하여 주고 그가 요구하는 대로 모두 만족케 하여 주겠나이다.'

그때 수 많은 대중 가운데 있던 여러 보살들이 모두 함께 칭찬하여 말하였다.

'갸륵하고 갸륵하오. 집금강이여, 불가사이한 다라니(신주)를 참으로 잘 말씀하셨습니다.'


■ 七불여래의 호념과 부촉

이에 七불 여래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대가 설한 바 일체 중생을 이롭게 하기 위한 이 신주를 옹호하여 모두 다 안락함을 얻도록 하고, 소원이 원만히 이루어지게 할 것이며, 또한 이 신주가 세상에서 없어지지 않도록 호념할 것이니라.'

그리고 다시 七불 여래 부처님은 모든 보살과 제석천과 범천과 四천왕들에게 이르시기를,
'우리가 지금 이 신주와 경전을 그대들에게 부탁하여 맡기노니, 이 다음 五백년을 지나서 불법이 없어지려고 할 무렵에, 그대들은 마땅히 이 경전을 잘 옹호하고 지니도록 하여라.

이 경전은 위신력과 이익이 한량없이 많아서, 능히 온갖 죄를 소멸하고 모든 좋은 소원을 이루게 하나니, 저 바른 법을 비방하고 성현들을 헐뜯는 박복한 중생에게 이 경전을 함부로 전수하여 정법(正法)이 쉽게 멸하지 않도록 하여라.' 고 당부하셨다.

이에, 동방 세계에서 오신 七불 여래 부처님들께서는 모든 대중이 할 일을 이미 다하고, 기회와 인연이 만족하여 다시 의혹됨이 없을 것을 살피시고, 각기 본래 국토를 돌아가려고 하시자, 홀연히 그 자리에서 보이지 않으셨다.


■ 경전의 이름과 대중의 환희

그때 비구 아난은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의 발 아래 예배하고 바른 무릎을 땅에 대며 공경히 합장하고 부처님께 사뢰어 말하였다.

'부처님이시여, 이 경전의 이름을 마땅히 무엇이라 하오며, 저희들이 어떻게 받아 지녀야 하옵니까'

부처님은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이 경의 이름은 칠불(七佛)·여래(如來)·응공(應供)·정등각(正等覺)의 본원 공덕 수승 장엄경이라 할 것이며. 또한 문수사리가 물은 경이라 할 것이며, 또한 약사유리광여래의 본래 원력과 공덕의 경이라 할 것이며, 또한 집금강 보살이 서원을 세운 요긴한 경이라 할 것이며, 또한 일체 업장을 말끔히 소멸하는 경?이라 할 것이며, 또한 소원이 원만히 이루어지는 경이라 할 것이며, 또는 十二야차 대장이 옹호하고 지닐 것을 서원한 경이라 할 것이니, 그대들은 마땅히 이러한 이름으로 받들어 지니도록 하여라.'

이에 부처님께서 이 경전을 설법하여 마치시자, 모든 거룩한 보살들과 비구들을 비롯하여, 여러 천상대중과 용과 야차·건달바와 아수라(阿修羅)·가루라(迦樓羅)·긴나라(緊那羅)·마후라가(摩후羅迦)와 사람과 사람 아닌 것 등의 일체 대중이 부처님의 설법을 듣고, 모두 한결 같이 크게 환희하여 깊이 믿어 간직하고 받들어 수행하였다.

传真:010-85285880 技术支持:13391787800(24小时)

信箱:admin@fjnet.com QQ:847698935 在线留言

珍邮册迎请:13031145884 / 15810041584 、010-51656995、免费电话:400-7068559

办公地址:北京朝阳区外馆斜街甲1号泰利明苑A座公寓9-10C 邮编:100011 乘车路线及地图

网站地图 义工报名 QQ:847698935 QQ群:21264446 招聘

京ICP证020157号 Copyright 1996-2011 佛教在线版权所有